육아/교육 | 천장의 높이가 생각의 깊이를 바꾼다?

등록일 2018-05-11 17:30

조회수 331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천장 높이가 문제였다'는 칼럼의 저자 김영배는 영국 유학 시절에 이백 년 된 석조건물에서 살았던 시간을 회고하며 높은 천장 때문에 추운 것이 그렇게 원망스러울 수 없었다고 합니다. 그래서 천장이낮은 현대식 아파트가 너무 부러웠는데 정작 한국에 와서 아파트에 살아보니 천장이 낮아 눌리는 느낌이 들었다고 합니다.

   
 

재미있는 사실은 천장의 높이가 실제로 생각의 깊이에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는 것입니다. 미국 미네소타 대학의 조앤 마이어스-레비 교수는 천장의 높이를 2m 40cm, 2m 70cm, 3m로 30cm씩 다르게 한 후 실험 참가자들에게 창의적 문제를 풀도록 했습니다. 그 결과, 가장 낮은 천장의 실험 참가자들은 문제를 거의 풀지 못했고 3m의 참가자들은 2m 70cm의 참가자들보다 2배 정도 문제를 잘 풀었다고 합니다. 반대로, 천장이 낮은 방의 참가자들은 높은 방의 참가자들보다 구체적인 내용에 집중해야 하는 문제를 더 잘 풀었습니다.

   
 

현대의 아파트는 모든 방의 천장 높이가 거의 비슷하지만 우리의 전통 주거공간인 한옥을 보면 함께 모이는 공간인 거실에 해당하는 대청마루는 천장이 가장 높습니다. 그래서 방에서는 집중해 자기의 일을 하고 함께 담소를 나누며 시간을 보낼 때는 대청마루에서 더 넓은 시야로 창조적인 사고를 할 수 있는 것이지요. 게다가 아예 천장이 없는 중정도 있었으니, 우리 조상들의 창의력은 한옥에서부터 나왔는지도 모릅니다.

   
 

만약 자녀가 창조력이 부족하고, 개념을 문제에 잘 적용시키지 못한다면 도서관과 같은 천장이 높은 공간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해주세요. 낮은 천장에서 눌려있던 아이의 창의력이 높이 날아오를 수 있을 것입니다.
 

   
 

천장 높이와 조너스 솔크
소아마비 백신을 개발한 조너스 솔크는 이탈리아 여행에서 13세기에 지어진 성당에 우연히 들어가게 됩니다. 그가 천장이 아주 높은 성당에 들어서자 신기하게도 그간 막혔던 문제가 풀렸고, 귀국 후 백신의 개발에 성공했습니다. 그 후 그는 연구소를 지을 때 천장 높이를 3m로 해달라고 주문했고, 1965년 연구소가 설립된 이후 노벨상을 받은 연구원은 다섯 명, 연구소에서 일을 했던 경력자가 노벨상을 받은 경우는 수십 명에 달한다고 하네요.

 

   
 
임한규 저자의 『책상위치만 바꿔도 아이성적이 달라진다』는 평소에 궁금해하던 공부환경과 관련된 궁금증을 현실적인 내용과 재미있는 삽화를 통해 풀어주고, 학습환경을 바꿔주는 것만으로도 아이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공부습관을 바꿔줄 수 있다는 깨달음을 전한다.

저자 임한규는 창직교육센터 대표로서 아이들에게 미래 새로운 직업을 통한 진로탐색과 창의적인 아이디어 발상 방법을 알려주고 있다. 이를 통해 현재 수 만명의 초·중·고 학생들이 이 프로그램을 경험했으며 자신에게 어울리는 신직업을 파악하고 찾아가고 있다.

 


*


에듀진 기사 원문: http://www.edujin.co.kr/news/articleView.html?idxno=18907

목록
애듀진 톡톡 매거진

DreamM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