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쿨홈 모바일 About 맘스쿨 고객센터 로그인 회원가입
 
맘스쿨 서비스 한눈에 보기
좋은부모 한마당
좋은정보 나눔터
부모를 위한 칼럼
전문가 인터뷰
컬쳐 마당
베이비뉴스
전문가 상담실
전문가상담실
전문가상담(Best)

베이비 뉴스

임신과 출산 육아에 관한 다양한 지식을 확인하세요.

> 맘스쿨한마당 > 좋은부모 한마당 > 베이비뉴스
"영유아기는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 2017-04-22 00:48
운영자 56 0
http://www.momschool.co.kr/momboard/DAA_327/23068
블로그 페이스북으로 스크랩 트위터로 스크랩 카카오스토리
【베이비뉴스 이중삼 기자】

서울시가정어린이집연합회(회장 소재진, 이하 서가연)이 주최한 “2017년도 상반기 확대임원연수”에 강의자로 참석한 신 회장은 ‘영아발달단계별 행동특성 및 이에 따른 교사의 역할’에 대한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이중삼 기자  ⓒ베이비뉴스


“영유아기는 일생에서 가장 중요한 시기입니다!”

지난 20일 서울 중구 의주로에 위치한 아트리움 바비엥2에서 열린 "2017년도 상반기 확대임원연수"에 참석한 신의진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 회장이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신의진 회장이 이끌어가고 있는 한국폭력학대예방협회는 지난해 6월 폭력과 학대가 없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 발족된 국회사무처 소속 사단법인이다.

서울시가정어린이집연합회(회장 소재진, 이하 서가연)이 주최한 "2017년도 상반기 확대임원연수"에 강연자로 나선 신 회장은 ▲영유아기(0~1세) ▲걸음마기(1~2세) ▲학령전기(3~5세) 등의 ‘영아발달단계별 행동특성 및 이에 따른 교사의 역할’에 대한 주제로 강의를 진행했다.

신 회장은 먼저 “영유아기 핵심은 신체감각이 곧 지능이 된다. 이 시기는 아이와 눈으로 말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영유아기의 뇌 발달의 특징은 빠르게 변하는 것이다. 영유아기 때 뇌는 발달의 기회인 동시에 환경이 좋지 못하면 뇌가 더디게 성장할 수 있는 시기”라고 말했다.


또한 “뇌는 연령에 따라 순차적으로 발달하지만 그중에서도 만 3세까지는 뇌가 굉장히 많이 바뀐다. 특히 외부자극에 의해서도 뇌가 변화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태어나고 만 6세까지는 뇌세포들이 폭발적으로 서로 연결되는 시기로, 이때 쓰지 않는 비효율적인 세포들은 가지치기해서 퇴화시킨다. 이 시기 때 부모가 아이의 뇌 발달에 소홀히 한다면 아이는 뇌 발달이 더딜 수 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번째 걸음마기 시기의 핵심에 대해 설명한 신 회장은 “아이와 절대 맞서지 말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신 회장은 “이 시기에는 아이가 공격적인 모습, 떼 부리기, 자위 행동을 하는 시기”라며 “이 때 부모가 아이와 맞서서 대립한다면 아이의 뇌 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신 회장은 “만약 아이를 꼭 훈육해야 한다면 어두운 방에 가두지 말고, 밝은 방에 10분 이내로 반성하라고 말한 뒤 시간이 되면 천천히 대화를 이어가는 식으로 훈육 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 번째 학령전기 시기의 핵심에 대해서는 “아이가 좋아하는 것을 마음껏 하게 해주면 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이쯤 되면 자기 조절력이 생기는데, 부모가 아이를 강압적으로 어떤 것을 시키거나 요구하는 것은 아이에게 부정적인 효과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 아이가 스스로 조절력이 있기 때문에 부모는 그저 지켜보고 응원해주는 것이 좋다”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신 회장은 “어린이의 정상적인 성장은 영유아기 때 신체적, 정신적 건강이 바탕이 돼야 가능하다”면서 “영유아기 때 제대로 된 부모의 역할을 못 한다면 아이의 뇌 발달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조언했다.

【Copyrights ⓒ 베이비뉴스 pr@ibabynews.com】



베이비뉴스 "핫뉴스 베스트"
* 아이를 위해 "카시트" 장착, 예비 엄마 ...
* “누구 때문에 고생하는데?” 배우자에게...
* 코베 베이비페어로 핑크빛 나들이 어때요...
* 카시트 대표 브랜드 페도라, 코베 베이비...
* "일교차 큰 봄철, 목·어깨통증 질환 주...
추천
글쓴이
댓글 0
6314  
번호 제목 글쓴이등록일조회추천
23188 [사회/정책]   [19대 대선]후보들의 출산휴가·육아휴직 정책은?... 운영자2017/04/28200
23182 [사회/정책]   동부화재, 희귀난치성질환 소아 환자에 기부금 전... 운영자2017/04/2740
23181 [사회/정책]   맞벌이 부부 정책, 문재인, 안철수 공약은? 운영자2017/04/2790
23180 [사회/정책]   2017년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 5월 신청 접수 운영자2017/04/27140
23177 [사회/정책]   펫케어페스티벌 손스타 재능기부 사진 공개 운영자2017/04/27240
23176 [사회/정책]   대한SNS운영자협회, 창립 1주년 기념식 열어 주목... 운영자2017/04/27270
23175 [사회/정책]   [19대 대선]투표 어렵다면 사전투표 하세요! 운영자2017/04/27210
23167 [사회/정책]   어린이 1인당 국가채무 9146만 원…15년간 7.4배 ... 운영자2017/04/26150
23166 [사회/정책]   "펫티켓을 지켜주세요" 운영자2017/04/26200
23165 [사회/정책]   16번의 유산 끝에 낳은 용감한 엄마의 사연 운영자2017/04/26150
23164 [사회/정책]   [19대 대선]안철수·홍준표·유승민 모두 "단일화... 운영자2017/04/27660
23163 [사회/정책]   안전 기준 넘어선 어린이용품 등 83개 제품 리콜 운영자2017/04/27460
23159 [사회/정책]   미세먼지 속에서도 야외활동 강행? 육아 맘들 뿔... 운영자2017/04/24170
23158 [사회/정책]   [19대 대선]문재인 "동성애 합법화 반대하지만 차... 운영자2017/04/26210
23157 [사회/정책]   [19대 대선]문재인? 안철수? 부모들의 선택은? 운영자2017/04/26280
23156 [사회/정책]   투표시간 보장 않는 고용주, 천만 원 이하 과태료... 운영자2017/04/26190
23143 [사회/정책]   기업 10곳 중 8곳 "여성직원 육아휴직 부담" 운영자2017/04/26250
23142 [사회/정책]   [19대 대선]문재인 40.4%, 안철수 26.4% 지지율 ... 운영자2017/04/26520
23141 [사회/정책]   산모 4명 중 1명 산후조리 300만 원 이상 쓴다 운영자2017/04/26280
23134 [사회/정책]   장애인 기업 허니스, 영정사진 촬영 재능 나눔 실... 운영자2017/04/25270
23133 [사회/정책]   농촌진흥청, 케냐 어린이에게 꿈과 희망 나눠 운영자2017/04/25240
23132 [사회/정책]   "생활 어려우면 기초수급지원 신청하세요" 운영자2017/04/25710
23131 [사회/정책]   선관위, 한국선거방송 TV로 선거정보서비스 개시 운영자2017/04/25640
23130 [사회/정책]   대선 D-14일, 재외국민투표 시작 운영자2017/04/26440
23124 [사회/정책]   [19대 대선] 단일화? 유승민 "기존 입장 변함 없... 운영자2017/04/25310
 

DreamMi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