맘스쿨

어린이판타지소설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글쓴이 하정희

등록일 2019-12-03 20:14

조회수 100

댓글 0

글자확대 글자축소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블로그 네이버밴드 페이스북 트위터

평소 판타지물을 즐겨 읽지 않는 아이가 단번에 푹 빠져들 만큼 흥미진진한 스토리!

시리즈처럼 단편적인 이야기들이 이어지는데요.

초등 저학년이 가장 빠질만하지만 엄마가 읽어도 재미있는 판타지였어요.


전천당은 동전 錢, 하늘 天, 집 堂이라 적는 하늘이 내려 준 동전을 받는 가게라는 뜻이에요

판타지소설이지만 단순히 재미와 모험만을 이야기하지 않아요. 인간의 선과 악한 마음을 들여다보게 만들어 '교훈'을 줍니다.

욕심이 앞서 무모하게 시작했지만 뒤늦게 깨닫고 착한 본성을 되찾는 이야기도 있고, 더 안타깝게 만드는 이야기도 있어요. 다행히 <화앙당>처럼 악한 결말은 아니지만 욕심은 반듯이 뒷탈이 있다는 걸 느끼게 해주네요.





첫 번째 이야기만 들자면,

악몽에 시달리는 딸을 고통스럽게 지켜보는 아버지 노부타카.

그 앞에 나타난 이상한 과자 가게 전천당.

딸아이에게 저주가 걸렸다고 말하는 전천당 주인 베니코는 노부타카에게 악몽을 없애줄 <자장자장 모니카>와 저주를 내린 놈에게 복수할 수 있는 <역습 진저에일>을 추천해요. 하지만 전천당에서는 한 가지의 물건만 살 수 있답니다. <역습 진저에일>로 복수는 할 수 있지만 딸의 악몽도 해결할 수 있을지는 장담할 수 없죠. 노부타카는 딸을 위해 <자장자장 모니카>를 골랐지만 복수에 대한 미련이 남았을지도.

베니코는 짐작한듯,

"저주나 재앙은 깨뜨리고 나면 보낸 사람에게 되돌아가는 법입니다. 전천당의 과자는 반드시 따님의 저주를 깨뜨릴 수 있어요. 그러면 어떻게 될지... 이미 아시겠지요?"

"자장자장 모니카를 선택하신 것이 정답입니다."

어떤 결정을 내려야 할 때 분노와 같은 순간적인 기분에 휩쓸려서는 안 된다는 걸 느끼게 해주죠.

노부타카가 딸에게 저주를 건 놈에 대한 분노로 다른 선택을 했다면 더 깊은 수렁에 빠졌을지도 모른다는.



아무나 전천당에서 소원을 들어주는 과자를 살 수는 없어요. 그날의 행운의 동전을 가지고 있어야 하는데 이유는 정확히 안나오지만 맨 마지막 장까지 꼼꼼히 본 딸내미가 4권까지 나왔다며 다 보고 싶대요. 이유는 1권에 나올 것 같다며 ㅋ

아이에게 전천당에 진열되어 있는 것 중에서 가장 원하는 과자가 뭐냐고 물으니 <인연 주먹밥>을 골랐어요. 좋은 인연을 만나고 싶다고.ㅎ

저도 전천당같은 가게 만나고 싶네요.




답글 목록 글쓰기
로그인 후 덧글을 남겨주세요

DreamMiz

  • 상호명:(주)드림미즈 대표이사:천선아 개인정보관리책임:조양래 사업자 등록번호:101-81-54206 벤처 인증:제20170110344호
  • 통신판매신고:제 2017-서울용산-0809호 기술혁신기업 이노비즈 인증:제 R8012-1870호 직업정보제공사업:서울서부 제 2017-10호
  • 지식·인력개발사업관련평생교육시설:제 지식-118호 유료직업소개사업:중구-유-2010-6호
  • 주소: 서울특별시 용산구 독서당로 46, 한남아이파크 B101호, B102호 (우) 04410 고객지원:02-3668-9791 FAX:02-3676-6141
  • E-mail:momschool@dreammiz.com Copyright (c) 2000-2019 (주)드림미즈All rights reserved